꼭 참석하고 싶어 , 귀향길을 하루 늦췄다.

국내 커뮤니티를 배경으로 한 신생코인 투자자를 위한 밋업행사가 있어서이다.

ESN 이다.



(내가 받은 기념코인을 찍은 사진입니다.)


작년 연말부터 관심을 가진 암호화폐 세계는 참 매력적인 것들이 많았다.

특히 '신뢰'에 관한 사회적 , 개인적 에너지 소비량 축소에 혁신적인 측면이 마음에 든다.


원래 이런 모임에는 잘 참석하지 않는 편이지만 

선구자 격이 땡글의 운영자 "쌍둥아빠"의 얼굴도 확인?할 겸 

이 주화도 얻을 겸해서 갔다.


강남에 자리잡은 좋은 곳에서 행사는 2부에 나눠져 펼쳐졌다.


안타깝게도 경품행사에서 모두 떨어졌다...ㅎㅎㅎ

하기사 오십 평생 경품 파본 경험이 한두개 있을까나..ㅋㅋㅋ





백석이 넘는 자리였는데 일곱시가 되기전 만석이되었다.

열기는 충분하다.




개인들에게 지급된 기념 코인과 안내장 그리고 물 한병.







1부와 2부 사이 간단한 먹을 거리와 음료가 나와서 좋았다.



사실 나차럼 컴맹에 가까운 사람에게는 위 글이 가장 와 닿았다.

이후에 기술파트, 사업파트 본부장 그리고 "쌍둥아빠" 께서 현재 상태와 기술적 질문과 답변 그리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지만 별로 아는 것이 없어 진행자와 질문자들을 경청하였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어렵고 무서워도' 새롭게 접어든 이 길에서 많은 만남을 해보고싶고,

ESN의 운영자와 기술진 그리고 사업담당들이 참신하고 믿음이 간다는 것이다.

앞 날이 기대된다.


다음 밋업은 새로운 사업과 그의 결실에 대한 것이 될 것으로 본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기한 국채문제 대응시점 때문에 시련을 겪고 있는 이탈리아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된다.
방탕한? 베를루스코니 정부로부터 정부를 이어받은 마리오 몬티 테크노 크랏 정부가 어제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출하였다.

오늘 바로 나폴리타노 대통령의 제가를 받고 조만간 의회 비준을 받기위해 대국민 홍보를 펼치고 있다.

주요 개혁? 내용을 보자면 이렇다.
몬티 내각의 복지부 장관인 엘사 포르네로의 읍소하는 장면이 충격적으로 연출? 된 가운데 (일본도 아니고,유럽에서 타인의 고통을 감정적으로 대변하는 가운데 그들의 "희생"에 대해 눈물로 사과나 정책을 표현한 적이 있었던가???)  노동자 연금제도의 변화가 발표되었고, 내년 9월 부터 부가가치세 추가징수, 그리고 가장 충격적인 것은 유류세 대폭인상을 예고하였다. 그리고 폐지되었던 제1 주택 재산세가 부활되었다.

즉각 연합 상부 노동조합들은 총파업을 얘기하며, 먼저 각 조합별로 몇 시간씩 파업을 결의하였다.
이어서 기술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해오던 많은 정치그룹들 중에서 이 방안에 대한 반대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이탈리아 정세가 어디로 나아갈 것인가 심히 우려되는 현 상황이다.

역시 테크노크랏에는 확실한 한계가 있다.

당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정부이므로 기계적인 합리성을 무기로 사람보다는 문제를 우선시하는 태생적한계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들이 설계한 대로 정책을 시행하였을 경우, 이번 해부터 경제하강이 예견되는 이탈리아 경제는 파국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유류세와 노동자들의 생존기반인 연금부터 손을 댄 것일까?
가장 쉽게 가장 큰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이유와 , 이탈리아 경제가 사실은 외부세력의 경제침탈의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국가소유 기업을 정리하지 않겠단 의지가 엿보인다.
하지만 , 상당규모 이상의 자산을 가진 재산가들에 대한 직접세는 전혀 삽입되지 않으므로써 사회약자계층에 대한 기득권자들의 암약으로 해석될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났다.

국제신용평가사들이 유럽 15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강등하겠다고 하는 가운데, 급변하는 세계 경제 상황에서 유로화의 앞날은 그렇게 탄탄하게 보여지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정부는 재무장관을 유럽으로보내 모든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고, 유럽 통화의 몰락은 세계경제의 몰락으로 이어진다는 생각으로 유럽 정치인들의 지도력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부시 때문이었을까?  그들은 너무 멀리 가버린 것이다... 아니 우리도 너무 멀리 가버린 것은 아닐까????
엄연한 소비중심 경제 사회가 그 초라한 거짓을 계속해 나갈 수 있을까???

인간에 대한 의구심은 나날이 살이 쪄간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숙명적인 이탈리아이다..

베네치아에서 호텔을 정해놓고 다음날 피렌체를 다녀오기로 했다.

우리는 열심히 달려 이제막 토스카나주의 경계를 너머 피렌체 령으로 들어가는데,,

이크.. 연속 사고 현장에 갇히게 되었다..

 

 

다행히 우리차는 아무런 이상이나 사고없이 이곳을 지나갈 수 있었다.

 

 

 

미켈란젤로 공원에 올랐는데 여전히 날씨는 꾸무럭한 것이 .. 계속해서 내린 비로 이탈리아 동북부의 물난리가 새삼 느껴지는 기후였다..

 

 

 

아르노 강을 가로지르는 폰테베키오는 그대로 있었다..ㅎㅎ

도시는 그대로 인데.. 한 7년만에 찾은 내가 오히려 변해서 도시가 낯설어 보였다.

 

 

 

토스카나의 올리브와 사이프러스는 항상 나를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탈리아를 위하여

내 글 2011. 11. 11. 04:25

베네치아 메스트레 역 근처 유명호텔에 투숙하기로 하였다.
공항에서부터 렌트한 자동차를 몰고 입구에 도착하여 리셉션에 갔다.
자동차를 이렇게 놔둬도 되냐고 물어보고 입실하였다.
다음날 아침, 우리가 세워둔 자동차 뒤로 커다란 세탁차량이 서 있어 보니 우리 차량이 세워두지 말아야 할 곳에 세워 진 것이었다.. 쩝..
그런데, 왠 사내가 오더니 일하러 가는 우리에게 큰 소리로 차를 빼라고 하며, 이렇게 차를 두면 어떻게 하냐고 성질을 부린다. 가만있으면 그냥 지나갔겠지만,, 일단 미안하다고 하고,
호텔 관리측에 예기해서 주차관리를 부탁하겠다고 하니, 
자기가 호텔 관리자라며 큰소리를 치는 것이다.

이사람 나한테 제대로 걸렸다..한 십분은 혼 났을 것이다.. 좀 더 시간이 있었으면 더 넋이 빠졌겠지만서도,, 바빠서리....  그냥 짧게 했다... 킁킁..

어제 밤늦게 도착하여 호텔측에 허락을 받고 차를 세워둔 고객에게 호텔 관리측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그 따위로 일하러 가는 사람에게 화를 내는 법이 어디있냐고?
실재로 당신이 관리인이라면, 이런 경우에 당신이 관리하는 종사자들의 교육이 엉망이고 그 책임을 져야할 당신이 오히려 외국인이자 이 도시에 대해서 잘 모르는 손님에게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고 있는 경우이기 때문에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호통을 치고 , 일을 다녀왔다.

저녁에 로비에서 본 그는 아마도 관리인이 맞는가 본데,, 먼저 찾아와서 아침에 미안했다고 하기에 ,
그럴수도 있다고 쳐주고, 컵라면 먹기 위해서 뜨거운 물이나 1리터 달라고 했다.

....................

출국장에서 예약상황을 확인하고, 비행기 탑승권을 발행하기 위해서 긴 줄을 섰다.
십분정도 한 사람씩 당겨가며 우리 순서를 기다리는데 , 발권 담당자가 우리 예약표를 보더니 근처에 있는 자동 발권기를 이용하라고 권한다. 마침 자동발권기에는 아 여자분이 손님을 도와주고 있었다.
순서를 기다려 자동발권기를 이용하려고 보니, 이 여자분은 우리 앞에 있던 이탈리아 남자분이 발권하는데 도움을 주면서 즐겁게 이야기하다가 , 이 남자가 탑승수속을 하는 것을 도와준다며 그냥 우리는 본 척도 없이 그 남자의 탑승 수속과 수화물 적제를 처리하기위해 가버린 것이다.

낙동강 오리알 같은 기분으로 우리끼리 발권을 시도하는데 여권인식과 발권에 문제가 발생하였다. 그래서..
다시금 우리에게 자동발권기를 권한 분에게 가서 , 도와주는 사람도 없고 기계가 이상하다고 하니, 자기는 내가 타려는 비행사 소속이 아니라 발권기 뒤쪽에 있는 회사창구로 가란다.
그곳에 갔다.. 상황을 얘기하니 어디론가 전화하더니 저편에 있는 발권장 담당자에게 바로 가라고 권해준다.
그래서 가방을 끌고 다시금 그 창구로 가서 앞에 처리하는 사람이 일이 끝나자 여권과 예약권을 내밀자.. 내참...
이곳은 비지니스 이상의 발권만 담당하는 곳이므로 , 뒤에 줄서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자리를 양보하라고 한다..

"뭐야 이거 ,, 어쩌자는거야???" 공항이 조용하다.. ㅋㅋ
"당신들이 뭔데, 사람을 이리가라, 저리가라하고서 결국에는 이따위로 손님을 밀쳐내느냐?"고 냐는 내 목소리가 베네치아 공항에 울린다.. 쩝
줄을 서 있던 모던 이탈리아인들과 여행객들이 다 듣도록 큰 소리를 쳤다.
옆창구에 있던 그 항공사의 동료가 얼굴이 벌게져서 얘기한다..
" 이쪽으로 오세요"  바로 해결됐다..



...................................................................................

1조 8천억 유로의 나라빛으로 이탈리아 국가채무는 세계의 문제로 떠올랐다.

이 문제의 내용에는 정치, 경제적 구심점부족과 더불어 공동체에 비해 개인의 이해관계가 우선시되는 약간의 이탈리아 특유의 관점의 문제를 부각해서 봐야한다..
당연한 이탈리아의 장점과 능력을 제외하고봤을 때,, 그들의 해야할 일들과 놓친부분은 오히려 나처럼 제 3의 시각에서 봐야 더 객관적일 수 있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착한?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나라가 어렵다고 해서 , 장롱속에 파묻혀 숨겨둔 금은을 찾아내어 국채해결에 쾌척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  이것이 절대로 틀렸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와 다르다는 것이다..

아직도 그들은 자신들의 경쟁력 약화가 본인들의 유산적 가치와 현실적 생산의 혼재를 구별하지 못하는 분별력 부족과 시민적 책무(Doveri) 보다는 문화적 ,시민 계급적 향유(Previlegio)에 민감한 국민성을 노골적으로 비판하지 못하고 있다.

이탈리아 식자층과 기득권층에서 보여주는 적당한 수준의 사대주의는 개인적인 이해가 첨예하게 부딫히면 바로 타국의 모델에 자신을 일체화시키는 방법으로 문제를 회피하고 남들의 탓으로 바로 자국민들을 비판하는 자세는 너무나 속물적인 것이다..

베를루스코니는 이번 주말 ' 경제 안정법' 처리를 보고 바로 사임할 것이다.
이런 ~!! 베를루스코니가 없는 이탈리아라... 헉~!!!
대통령인 죠르죠 나폴리타노는 경제학자 출신의 마리오 몬티에게 종신 상원을 임명하였다..
쩝.. 그가 다음 기술적 내각을 이끌어 가라는 뜻으로 보인다..
그런데.. 여당인 보씨가 나서서,,씨부렁,, , 야당인 마니뿔리테 출신의 디 피에트로가 나서서 또 씨부렁,,
이거 거국적 문제 해결을 위해 ,, 단합은 없는건가???   

야단이다.. 야단.. 글쎄.....
.....................................................................................

우쒸....!~!
어제 저녁에 도착한 나는 저녁 일찍 밥먹고 잠을 청했더니.. 새벽 두시에 눈을 떴다..쩝..
더 이상은 잠은 안오고,, 그래도 내가 사랑하고 , 같이 하고픈 나라 이탈리아에 대한 걱정이 떠나질 않는다..
농사짓는다고 , 잊어버리고 살기로 했는데..뻑뻑.. 아마도 농한기에 접어들어 다시금 이 문제는 겨우내내 날 따라 다닐 것 같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 2011.11.11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예전 여행갔을 때가 기억나서 검색해 보다가 들르고 갑니다.

    현지에서 오래 산 분들만이 가질 수 있는 냉철한 의견이네요.

    타국에서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Ginani 2011.11.17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아리님..
      제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이미 귀국한지가 그곳에 산 기간 만큼이나 지났답니다.
      지금은 우리나라 아주 깊숙한 산골에서 농사짓고 있죠..ㅎㅎ

*
자동차만 싸게 사라는 보조금 지원은 정말 한심할 정도로 간편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의 계산법이다.
물론 덩치도 크고 , 가격도 있으니, 생색내기 참 좋은 정책일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학생들과 노약자 그리고 어머니 들이 즐겨타는 자전거와 스쿠터에도 세금 감면 혜택을 공평하게 적용해야 하는 것이 옳바른 방향일 것이 아닐까?

이탈리아에서는 한 달뒤인 7월부터 이런 요구들이 실현될 전망이다.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구입하는 모든 사람에게 30% 구입금액을 되돌려주는 방안이 시행된다.

진정한 국민 대다수가 누릴 수 있는 오토바이 자전거 구입 가격 보조금을 지급해서,
자전거 전용도로 시행업체로나  배불리는 전시형 정책이 아니란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
3천 킬로미터에 이르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드는 인프라 확충이 전 국민들로부터 받은 세금으로 이뤄지는 만큼
국민 개개인에게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는  자전거에 관련된 세부사항까지 정부는 점검해 봐야 할 것이다.

요즘 시장에서 쓸만한 자건거 가격은 이미 수십만원에 달하며,
이름있는 국내 메이커의 자전거 최하가격이 20만원이 넘는다.
학생들이나 경제적으로 약자인 사람들에게 이 가격은 너무 비싸다.!!!!
정부가 나서서 자전거 부품및 제조 단가의 거품제거에도 팔벗고 나서야 할 것이다.
수입산 고급 자전거의 가격은 천만원을 줘야하는 지금 자전거 수입업체의 가격 구조에 대한 의심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

자전거 인프라 확충만이 아니라 진정한 수혜자이어야 할 국민 소비자들에 대한 배려에 조금더 관심을 보여주는 모습이 필요한 시기이다.


............................................

Nuovi incentivi per bici e motorini non prima di luglio

di Michela Finizio

29 maggio 2009

Comprare bici e motorini con lo "sconto" del 30%? Sì, ma bisogna avere pazienza. Almeno fino a luglio. Difatti, per chi deve comprare una bicicletta o un ciclomotore il consiglio condiviso è quello di aspettare. Nella speranza che arrivino davvero i nuovi fondi per gli incentivi del 30%, quei 10 milioni annunciati dal ministro dell'Ambiente Stefania Prestigiacomo la settimana scorsa, che si andrebbero a sommare ai primi 8,75 esauriti in poco più di tre settimane.

Se andate in un negozio vi sentirete dire che gli incentivi sono finiti. E che prima del nuovo accordo tra l'Associazione nazionale dei costruttori di cicli e motocicli (Ancma) e il ministero non si può ancora sapere come verranno utilizzati i nuovi 10 milioni promessi. E soprattutto quando arriveranno. «L'unica certezza per il momento - dice Piero Nigrelli, responsabile della sezione ciclo dell'Ancma - è che giovedì 4 giugno incontreremo il ministro. Il nuovo provvedimento del ministero deve comunque passare per l'esame della Conte dei conti, come ogni accordo che stanzia delle risorse pubbliche. È quindi realistico pensare che la campagna di incentivi possa ripartire non prima di luglio, nella migliore ipotesi».

Nell'incontro del 4 giugno, tra l'altro, il ministero dovrà anche chiarire come intende procedere, e con che tempi, per rimborsare tutte le pratiche residue validate e fatturate entro il 13 di maggio, che come promesso saranno comunque rimborsate. «Stiamo dicendo – spiega Nigrelli – a tutti i negozi di inserire pian piano tutte le pratiche che hanno fatturato entro quella data e che per problemi di malfunzionamento del sistema informatico non sono state inserite prima. Queste entrano automaticamente in lista d'attesa, dopo i dovuti controlli. Siamo già a 7mila pratiche, per un totale di 1,4 milioni di euro. Secondo le nostre previsioni arriveremo a 2 milioni e mezzo».

Al momento comunque è tutto fermo. In queste ore, però, molti si recano nei negozi credendo di aver ancora diritto allo sconto. «Le dichiarazioni del ministro - spiegano all'Associazione dei costruttori di biciclette e motorini - sono state fraintese. Come se avesse detto "da domani ci sono ancora gli incentivi", ma bisogna aspettare».

Eppure, la confusione viene proprio dal basso. Alcune aziende produttrici offrono loro stesse degli sconti sui nuovi modelli che non c'entrano nulla con gli incentivi del ministero per approfittare dell'aumento di domanda generato dal passaparola. Altri rivenditori disonesti, invece, cercano di approfittare di questo momento di confusione e continuano a compilare nuove pratiche di incentivo, senza comunque avere la garanzia i nuovi fondi arrivino. I più furbi, addirittura, magari modificando la data di fatturazione, continuano a inserire nuove richieste sul sito www.incentivimotocicli.it nella speranza che, senza controlli, vengano riconosciute tra quelle residue.

«Le pratiche per cui il ministro ha garantito la copertura devono essere datate non oltre il 13 di maggio», precisa Nigrelli. «È chiaro che la retrofatturazione può sempre essere fatta, ma noi chiederemo lo scontrino di emissione e faremo dei controlli. Secondo le nostre proiezioni il numero di richieste inevase non può essere molto più alto di quello che registriamo attualmente. Se ci saranno delle anomalie è anche possibile che il ministero decida di non pagarle tutte».

Ultimo capitolo è il malcontento dei costruttori di ciclomotori. Le due ruote a motore, infatti, non hanno potuto beneficiare di questa campagna di eco-incentivi, per l'ostacolo della rottamazione del vecchio motorino che vincolava il cliente, così come il rivenditore. Parte dei nuovi fondi dovrà sicuramente andare a colmare questa insoddisfazione: «Per la verità - conclude il responsabile dell'Ancma - stiamo ancora discutendo, ma è evidente che ai motorini 4/5 milioni di euro dovranno andare. Si potrà fare metà e metà, considerando ovviamente nella nostra fetta anche le pratiche residue da smaltire». Per i dettagli però bisognerà aspettare ancora qualche giorno.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llissima21 2009.06.10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디자인이 참 멋져요!!
    그치만 지나니님 애마보단 못하네요...^^

    Viva Italy!ㅎㅎㅎ

  2. 지나니 2009.06.11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벨리씨마님의 시력은 멋져요...ㅎㅎㅎㅎ

    굴러라 굴러.. 달려라 달려... 씽씽..

    칭찬해 줬기 때문에 내 한번 애마를 태워드리리다..ㅎㅎㅎ

    좋은 아침 맞고 있나요??

  3. bellissima21 2009.06.11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잉~!^^

    오늘 날씨는 쨍쨍이네요...
    애마를 타구 마구마구 달리구 싶네요호.ㅎㅎㅎ

    좋은 하루예요~^.~*


법의 정의와 법의 적용의 문제는 카테로기적 차이을 가진 의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끝까지 수호하려고 한 것은 법의 정신이었지 단순한 법의 적용문제는 결코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의 기득권층은 합법이라는 틀을 내 세우면서, 상식과 도덕에 반하는 편법과 오용마져도 능력인양 꾸미는 자세는 참으로 앞으로 법치주의에 대한 근본을 의심하게 만드는 대목일 것이다.


이제 바티칸에서 집전된 오순절 미사에서 교황은 거의 요한 묵시록에 나오는 세계의 종말 편에 나오는 듯한 어투로 세계를 향해서 우리 세상을 지키기 위해서 더러운 공기뿐만 아니라, 진정한 마음속에서 나오는 도덕심을 몰락시키고 있는 윤리적 일탈행위를 심각하게 경고하였다.

나는 카톨릭 신자가 아닐뿐만 아니라, 사실 종교적인 지도자이면서, 세속적인 권력과 타협을 주도한 세계적 종교집단에 대해서 좋지 않은 견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번 교황의 설문에는 우리가 되집어 봐야할 쓰라린 치부가 들어가 있는 듯 하여 그의 모습을 옮겨본다.

 




현재 기득권층과 법조인들간의 공조체제는 심각한 근친상간적 폐해를 불러오고 있는데,
어서 사법부의 독립과 더불어 이젠 그 역사적 기능을 다한 검찰의 기소권 독점권을 우리 국민이 회수할 시기가 된 것같다.
그리고, 내치와 외교를 겸할 수 없는 수장의 한계를 명백하고 인식하고, 제도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프랑스식 대통령제의 도입을 토론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이런 중요하고 심각한 토론이 공정하게 진행되려면 무엇보다 여론의 향배를 정확하고 공정하게 보도할 수 있는 언론기관이 앞장서야 할 것이다.
하지만 작금의 현실은 미디어법 이라는 암초로 오히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등이 공중파 채널을 확보하기 위해 죽을 힘을 쏟도 있는 실정이다. 이번 국회에서 미디어 법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여의도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 이 명박 대통령은 출마당시 공약했던 개인자산 사회헌납을 조속히 실행하라~~~~~~~~~~!!!!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llissima21 2009.06.02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마가 세계를 지배할 당시의 귀족들이 책무를 다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제'가 생각납니다.
    "높은 신분에 따르는 정신적 의무"에 대해서...그리고 우리들 자신들 역시 도덕 불감증에 대해 성찰해봐야
    할것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지금 졸리서...낼 올께요!^^

    Buonanotte!^.~*

    • 지나니 2009.06.02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잤나요??

      나도.. 저녁에 친구가 와서 해가 뜰 때까지 술잔을 기울였지요..

      정말 맞는 말씀이에요..

      요리조리 미꾸라지처럼 사는 법률 전문가들이 참.. 징그러운 세상이 되어갑니다.

      그나 저나.. 으라차차 ..힘내서 삽시다..
      아점이나 해야 되겠다..

      안녕.


영국 하원의장이 스스로 직위를 내놓고 아마도 의원직도 사퇴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수백년만에 처음있는 이런 엄청난? 일의 전말은 부당 수당 징수라고 한다.
우리나라 같았으면,, 그 정도가 무슨 대수라고라는 말을 아마도 의원들이 먼저 했을 일을 가지고,
영국의 정치판은 완전 청소! 를 결정했다..

그리고 이런 사건의 시발은 언론이었는데,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아마도, 조선일보가 나서서 불온세력의 준동이라는 사설로 시작해서,
그 비슷한 경우를 저지른 다른 시민단체에 대한 대대적인 기획보도가 이어졌을 것이다...

노블리스 오블리제라는 원칙론에 근거할 것도 없이.. 그냥 잘못하면 잘못했다고 하면 괜찮을텐데,
어찌된 노릇인지 우리나라는 사법계의 최고직에 있는 사람마져,, 일단 입꾹다물고 버티기에 들어가는 모습은
우리를 처참하게 만든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판단체계에 들어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이런 와중에 대통령은 나서서 ,, 죽창들고 외국언론에 비친 우리의 쪽팔린 모습에 대한
반성문을 들고 나와싸.. 뭐가 뭐가 ,, 앞에 있는 문제이고, 뭐가 뭐가 뒤에 있는 문제인지..

정말 모르는 가 보다... 그렇게 선진국 선진국 하던데 선진국 하는 것좀 봐라~~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


참고 :  http://www.unita.it/news/84890/brown_in_picchiata_il_dei_laburisti_vorrebbe_che_lasciasse

Brown in picchiata: il 62% dei laburisti vorrebbe che lasciasse

di ma.m.

Il popolo della rete ci ha messo pochissimo a reagire. Sulla pagina di Wikipedia a lui dedicata, la sua fotografia è stata sostituita con Homer Simpson che si mangia una ciambella.

Che Michael Martin fosse indifendibile il Labour britannico lo ha capito piuttosto alla svelta. Lascia l’incarico da speaker alla Camera dei Comuni, inseguito dallo scandalo per le spese facili dei parlamentari: una storia di rimborsi spese fraudolenti, se non sul piano giuridico, su quello morale. Come potrebbe un paese con al collo il cappio della crisi economica tollerare deputati e senatori che infilano nei conti pagati dai contribuenti anche il costo delle lampadine di casa propria?

Martin lascia con ignominia ed è il primo speaker messo alla porta dal 1695, quando John Trevor fu costretto a dimettersi per corruzione. Ma non è solo il più alto in grado a pagare pegno - finora - allo scandalo. È il segnale d’allarme per il Labour britannico. E anche per il premier Gordon Brown, che pure sulla vicenda delle spese facili ha messo su una commissione d’inchiesta.

La sua popolarità non è mai stata stellare. Nel marzo scorso il gradimento del governo era appena al 35%, contro il 60 per cento di pareri negativi. I Tory chiedono di anticipare le elezioni, previste per maggio dell’anno prossimo, anche perchè lo scandalo non li ha lasciati immuni e c’è il rischio di un voto di protesta verso formazioni minori (i partiti antieuropei e di estrema destra nazionalista sono cresciuti del 9% in un solo mese).

«La gente vuole eleggere un nuovo parlamento - ha detto il leader dell’opposizione David Cameron alla Bbc -. Non basta scambiare una persona con un buffo vestito nero con un altra».

Gordon Brown non intende cedere. Non in mezzo alla peggiore recessione dalla seconda guerra mondiale. Non quando la popolarità del Labour è ai minimi storici - il 22 per cento secondo un sondaggio Yougov, il 28 secondo il Guardian. In ogni caso con uno svantaggio a due cifre rispetto ai conservatori.

Sotto pressione dei Tory, il premier britannico deve guardarsi alle spalle anche all’interno del suo partito. Un sondaggio pubblicato dal sito web Labour - Labourlist.org - non gli lascia un grosso margine: il 62% dei laburisti vorrebbe che Brown se ne andasse prima delle prossime elezioni. Il più quotato è l’ex leader del sindacato Alan Johnson. Con lui la speranza è che alle prossime elezioni ci sia una sconfitta moderata, non il naufragio che ci si aspetta.


19 maggio 2009

참고 : http://news.bbc.co.uk/2/hi/uk_news/politics/8058736.stm

MPs to debate changes to expenses

 

MPs are to debate wide-ranging changes to their expenses regime, which will sweep away what Gordon Brown has called "centuries of history" for parliament.

Commons Speaker Michael Martin, who has announced his resignation over the expenses row, has put forward emergency proposals aimed at stopping abuses.

The measures - agreed to by party leaders - include a £1,250-a-month cap on rent and mortgage interest payments.

They would also ban second homes claims for furniture, cleaning and stamp duty.

Additionally, MPs will not be allowed to "flip" the designation of their second home during 2009/10.

The days of MPs being judge and jury of their own pay, judge and jury of their own expenses, are over
Nick Clegg, Lib Dem leader

Mr Martin said all parties were now committed to accepting the recommendations from Sir Christopher Kelly's Committee on Standards in Public Life, provided they met certain tests.

Other measures announced by the Speaker included:

  • MPs who are couples will be obliged to nominate the same main home and will only be able to claim one person's accommodation allowance between them
  • All claims will be published quarterly online
  • Members will have to be "completely open" with the tax authorities about whether properties are second homes and liable to capital gains tax
  • With regards to accommodation, only rent, hotel bills, overnight subsistence, mortgage interest, council tax, utility charges and insurance will be allowed
  • Mortgage claims must be accurate, for interest only and on continuing loans
  • A clear test of "reasonableness" will be applied to all claims by the Department of Resources in an effort to "tighten up" allowances
  • Claims which are the subject of any doubts will be refused with no opportunity of appeal

The announcement came just hours after Mr Martin told MPs he intended to stand down, so becoming the first Commons Speaker to be effectively forced out of office for 300 years.

In a brief statement, he said he would resign on 21 June, with a successor set to be elected by MPs the next day.

Mr Martin will also step down as an MP, prompting a by-election in his constituency of Glasgow North East.

'Gentleman's club'

Earlier, Mr Brown told a press conference that Westminster could not continue to "operate like some gentlemen's club" in which MPs were "judge and jury" of "pay and rations".

He has described cabinet minister Hazel Blears' expenses claim as "totally unacceptable behaviour", after she failed to pay capital gains tax on the sale of one of her homes.

The prime minister said the communities secretary had accepted it was wrong and paid back the money she had saved.

The BBC's Iain Watson said Mr Brown's comments were, pointedly, far from supportive. However, she has received support from her constituency. A statement issued on behalf of the secretary, chairman and treasurer of Salford and Eccles Constituency Labour Party said: "Hazel Blears will be our Labour candidate at the next General Election. We have full confidence in her."

Tory leader David Cameron said changing the rules and forcing MPs to pay back wrongfully-claimed expenses was not enough.

"What people really want is the chance to go out and put their cross in a box for the politicians they want to represent them in this parliament," he said.

"That's why we say let's have a general election."

Lib Dem leader Nick Clegg welcomed the changes, but said the public was looking at Westminster with "disgust and with dismay".

He added: "The days of MPs being judge and jury of their own pay, judge and jury of their own expenses, are over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llissima21 2009.05.22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졸리는 눈 부릅뜨구 읽어보니 또...모리가 아포호.^^
    경제는 어떨지 몰라도, 정치면에선 여전히 후진국을 벗어나지 몬하는 우리나라!!!

    잘 지내구 있지요?
    잠깐 들려 안부 노쿠감미다...
    그럼에도 항상 행복했으믄 조켔슴미다~!^^

    • 지나니 2009.05.22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바지런히도 사시네요..
      어디에요?

      전 오늘도 행복하게 물불어난 강가를 걷고,
      열심히 숙제하고 있답니다..

      오랜만에 글을 보고 앉았으니, 참 공부한지 오래구나하는 생각이 다 드네요..

      항상 건강하세요..벨라..

                          http://www.repubblica.it/2006/05/gallerie/cronaca/lutto-italia/1.html

이탈리아의 현 정부는 베를루스코니를 중심으로 하는 노골적인 우파세력으로 미디어를 이용한 정치적 활동에 매우 밝은 정권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이번 국가적 재난을 배경으로 벌이는 정치쇼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이번 아브루쪼 주 대지진은 사망자 수가 무려 294명으로 집계되는 근자에 드문 아주 큰 사상자를 낸 지진으로 기록되었다. 아직도 여진이 계속진행되고 있는 이탈리아 국토는 아프리카 판과 유럽 판이 만나는 자리에 위치한 관계로 지질학적으로 매우 불안한 지역에 속한다.. 말하자면 아시아의 일본과 비슷한 입장인 것이다.

이탈리아는 화산활동도 매우 왕성하고, 지진도 당연히 많은 나라이다. 
좋은점으로 치자면 , 화산분출로 인한 검은 비옥한 토질을 가지고 있어 농산물이 아주 잘 자란다.. 그리고, 며칠전 독일 총리인 메르켈 안젤라가 자신의 휴가지로 이스키아 섬을 찾을 정도로 건강에 좋은 온천이 산재해 있다는 것을 들 수 있겠다.
하지만,,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은 요즘도 연기가 나고, 지난 몇 년동안 자주 용암 분출을 일으켜 세상사람들의 이목을 끌기도 하였다. 심심찮게 세계뉴스를 장식하는 지진 소식도 이런 지질대의 특성에 연유한다.
특히 남부 지역의 지형은 더 불안한 편으로 역사상 가장 알려진 화산 폭발 사고인 "폼페이의 화장" 은 고대로마를 그대로 이해할 수 있는 물리적은 역사의 현장을 제공하기도 하였다.. 현재 나폴리 주변에는 '지옥의 문'이라고 고대부터 알려진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활화산 지대가 시내 근처에서  찾아볼 수 있기도 하다.

수많은 사망자와 사상자 그리고 집을 잃은 텐트촌이 만들어진 이번 지진은 국제적인 관심을 끌게 되었다.
특히, 사망자들에 대한 국민장이 벌어지는 상황이 CNN ,BBC 를 통해 생방송되기도 하였다.
역시 언론 수장으로서 그의 감각은 무디지 않았다. 그는 화면이 자신을 바라보는 순간, 수상 베를루스코니는 우리가 이전에 바라봐오던 그가아니었다. 너무나 과도한 애도?의 모습은 바라보는 사람들은 이전 그의 이미지와 비교하면 곹 인상을 찌푸리게 만들 정도였다.

하지만 그는 그런 연기?가 성공적인 이미지로 남을 것을 이미 알고 있는 언론 전문가이다.
이미지의 정치학에 밝은 사람이란 것이다...
비록 아는 사람들을 포기할 지라도 자신을 잘 알지 못하는 수많은 순진한? 사람들의 무리가 이 영상을 볼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는 그런 '새사람'들의 이미지속에 자신의 그런 모습이 한번 자리 잡으면 얼마나 오랫동안 '인정많은' 정치가로서 기억할지를 알고 있는 것이다.. 다음을 위한 멋진 포석으로 얼굴 좀 심하게 슬픈 표정을 짓는게 무슨 대수랴~!  어차피 최고의 주름제거제를 사용할 것이고,, 무엇보다  그는 정치인이기 때문이다.


그는 며칠전 자신의 집이라도 비워서 이번 상황으로 살곳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마음을 얻기에 분주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 집을 잃고 텐트에 지내는 사람들을 위해서 곧 집을 지어드리겠습니다."
고 연일 위기극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모습을 만들어 냈다.
메디치 가문이 피렌체를 장악하기 위해서 세대를 이은 공공사업 진행과 도시 미화 작업을 폈을 때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이탈리아에서 전통적으로 정치가 되기 위해서는 서민들을 위한 자신의 희생을 미덕으로 여긴 사례가 많다는 것은 역사적으로 증명된 바 있는 내용이다. 우리와는 조금 다른 모습으로 이탈리아 지역에서 사람들의 "환심"을 사려는 자는 반드시 지역민들의 이해를 들어주는 역할을 수행하고나서 권력을 얻었다는 것이다.
우리처럼 국민적 화합을 뒤로한 채 한 사회계층을 위한 정책만을 고집할 수 있는 정권은 이탈리아에서 자리잡기 힘들었다는 말이다. 그것의 바탕에는 다양한 종류의 시민사회와 그 속의 지성인 층이 두텁게 비판세력으로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당연히 최고 권력자라고 해도 ,, "국민들의 눈치"를 보며 살게끔 사회적 장치가 마련되어 있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일단 우리는 위정자의 한 사람으로서 그의 활동에 박수를 쳐줘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사람의 이런 행동뒤에는 계산된 다음선거 전략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적십자사에 밀려오는 구호품과 성금이 국민적인 관심을 이끌었고, 경제위기로 어려워진 국내 경제, 정치상황을 돌파하는데 자신보다 더 나은 사람이 없다는 것을 홍보하려는 의도인 것이다.
베를루스코니는 이탈리아 최고의 부자로서 사실 부시의 '신 자유경제'를 선전하는 유럽전도사였다.
공공연한 기득권 옹호론을 펼치고, 부자들을 위한 정책을 입안하여 노동자와 사회적 약자들로부터 심각한 사회불안 요소를 만들어 내기도 했지만, 4번에 걸쳐 수상을 역임하면서 그의 미디어 조절 능력과 여론 및 대중 심리를 파악하는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성역'을 쌓아두었다. 일자리를 구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주었고, 부자가 되려는 사람들의 욕망에 기름질도 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자신은 자신이 가진 최고의 권력과 부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정치적 기반을 조성한 것이다.

하지만 부시정권의 몰락과 신자유경제주의가 도전을 받는 가운데, 국제적 국내적 입지가 좁아지는 상황을 이번 지진사태를 이용하여 재정립하려는 구도를 가진 '연기'라고 이해할 수 도 있슬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지진과 다름없는 비정규직 문제와  최저 임금에 대한 압박과 집단해고의 위기를 대처하는 모습과는 처음은 비스하지만 나중은 매우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국면이다.
우리문제가 더 근원적인 제도 교육 붕괴 및 지식인들의 단세포 기능화를 이룬 대학 시간강사 문제를 정치 문화적으로 해결하지 못하고, 모든 권력이 시민으로부터 출발하여 권력에 이양된 부분만 양식있는 판단기준위에서 시행되어야 된다는 민주주의 근원 원칙이 흔들리는 가운데, '교활한 여유'의 꾀를 보여주는 베를루스코니가 차라리 부러운 것은 나만의 심정은 아니라고 본다.

** 이 명박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는 조건으로 제시한 자신의 재산 사회 헌납을 시행하라~~!!


* 참고 자료 : http://www.ilsole24ore.com/art/SoleOnLine4/Italia/2009/04/terremoto-12aprile-pasqua.shtml?uuid=b66cd8b4-275c-11de-90b6-e582ea23ac07&DocRulesView=Libero

ILSOLE24ORE.COM > Italia ARCHIVIO

Berlusconi: «Decreto aiuti:
prossimo Cdm all'Aquila»

 
12 APRILE 2009

Sale a 294 il bilancio delle vittime e non si fermano le scosse di assestamento: l'ultima alle 20.05 di magnitudo 3,4. Il premier sulle indagini: «Non spetta al Governo rincorrere le responsabilità, io guardo al futuro»

Il bilancio delle vittime del terremoto in Abruzzo è salito a 294: è morto nella notte tra sabato e domenica all'ospedale di Teramo per le ferite riportate nel sisma all'Aquila Tommaso Iovinitti. La giovane Eleonora, l'ultima persona recuperata viva da sotto le macerie, invece, pur rimanendo in prognosi riservata, respira spontaneamente, è vigile e cosciente.

La terra continua a tremare
Ma la terra continua a tremare: la scorsa notte una scossa di magnitudo 3.1 è stata registrata con epicentro Monti della Laga, nel Parco Nazionale d'Abruzzo, in una fascia che interessa, oltre all'Abruzzo, Marche e Lazio. E alle 16.41, alle 18.35 e alle 20.05 di oggi ce ne sono state altre tre, rispettivamente di magnitudo 2,9, 3,2 e 3,4. Le scosse si stanno comunque attenuando: negli ultimi tre giorni «le scosse superiore ai 3 gradi di magnitudo sono scese da 9 del 10 aprile a 5 dell'11».

In conseguenza delle nuove scosse, cresce anche il numero degli sfollati: circa 3.800 in più, di cui 3.100 ricoverati nel Com (Centro operativo misto) di Sulmona (L'Aquila) e altri 680 in altri 8 comuni della zona - Campo di Giove, Cocullo,Corfinio, Gagliano Aterno, Raiano, Roccacasale, Roccapia e Villalago - che non sono stati ancora inseriti nelle liste dei Com. Intanto, dalla scorsa notte all'Aquila non si scava più: non ci sono più nomi sulle liste dei dispersi e, comunque, sono stati abbondantemente superati i limiti di tempo che possano far sperare di trovare persone ancora vive sotto le macerie.

L'intervento di Berlusconi
«Vi porteremo presto fuori dalle tende», ha assicurato il presidente del Consiglio Berlusconi giunto all'Aquila per assistere alla messa di Pasqua, celebrata nella scuola della Guardia di Finanza all'Aquila, e per poi restare a pranzo con gli sfollati del terremoto, assicurando che «la fase di emergenza sta per finire». Il presidente della Camera Gianfranco Fini ha invece visitato l'ospedale da campo del capoluogo: «l'Italia è orgogliosa di voi», ha detto ai volontari della Protezione Civile e della Croce Rossa che hanno tirato su la tendopoli a poche ore dal sisma. Berlusconi ha sottolineato che per la ricostruzione de L'Aquila, che sarà affidata alla province, «ci saranno tempi rapidi, precisi e certi».

Al prossimo Consiglio dei Ministri, che potrebbe svolgersi proprio all'Aquila tra una decina di giorni, verrà varato un decreto che, ha spiegato il premier, si incentrerà fondamentalmente su due aspetti: la disponibilità dei fondi per la ricostruzione e il piano di intervento per gli aiuti alla popolazione. «Voglio arrivare qui con interventi concreti», ha detto Berlusconi, aggiungendo che «è stato approntato un ufficio per il premier all'interno della scuola della Guardia di Finanza» e che «se sarà necessario si recherà in Abruzzo ogni giorno» e ha ribadito anche che per i beni artistici è stata registrata «una grande disponibilità a concorrere alla loro ricostruzione da parte dei paesi amici».

Quanto alle verifiche di agibilità, Berlusconi ha detto: «Entro due mesi pensiamo di poter fare i certificati di abitabilità e solo allora sapremo quanti cittadini non potranno rientrare» nelle proprie abitazioni» e ha aggiunto che sono già stati fatti 1.049 «inventari particolareggiati». Tra questi 152 hanno riguardato edifici residenziali, 25 le scuole, 78 gli edifici pubblici e 124 edifici di attività produttive. Giovedì inoltre, dovrebbero riaprire le prime scuole elementari e nella scuola della Guardia di Finanza verranno approntati uffici comunali, per «creare una sorta di cittadella delle istituzioni», ha assicurato Berlusconi.

Le inchieste della magistratura
Quanto alle inchieste per gli abusi e le irregolarità, Berlusconi ha detto: «Non spetta al Governo guardare al passato e rincorrere le responsabilità, ora bisogna guardare al futuro. La magistratura accerterà le responsabilità. Io sono qui per fare cose in fretta e riportare la gente a casa nel più breve tempo possibile». Il premier ha poi parlato di un possibile cambiamento, in senso più stringente, delle normi antisismiche.

La Cei: in Abruzzo c'è tutta la Chiesa italiana

Il segretario generale della Conferenza episcopale italiana, Mariano Crociata, ha celebrato la messa di Pasqua all'Aquila, tra i terremotati, spiegando come «ca Chiesa italiana sia tutta presente qui in Abruzzo». «Sono venuto - ha detto Crociata, che ha incontrato che incontra i cronisti durante una visita nella città deserta, al Duomo e alla basilica di Collemaggio distrutti dal sisma - a partecipare alla Pasqua di questa comunità, per dare la testimonianza della Chiesa italiana e di tutti i vescovi».Crociata si dice «impressionato che, con gli edifici privati ed istituzionali, anche i luoghi di culto siano irrimediabilmente danneggiati. Si tratta di un patrimonio artistico e storico di valore inestimabile. Qui bisogna ricominciare. Bisogna scongiurare il rischio che un luogo così ricco di testimonianza e di impegno possa essere abbandonato a sè stesso». E allora, per l'arcivescovo bisogna «far riprendere subito vita alla comunità cittadina».Per questo, auspica «come nell'immediato, che nel tempo vengano raccolte le tante disponibilità che ci sono, così da mantenere viva sempre l'attenzione».

  CONTINUA ...»

12 APRILE 2009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글을 제외한 모든 사진과 음악은 인터넷에서 구한 것입니다.
    저작권에 대해서 말씀을 하시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로마 인근에는 유별나게 소나무가 많다.. 그것도 아름드리 큰 소나무가..

 바다가 근처에 있어 ,, 우리나라 해변에서 바람막이 숲으로 서있는 해송숲과 같은 역할을 하는지

 그 소나무들은 키가 크다....

 

Appia Antica al tramonto

 

 약간은 바삭거리는 듯한 로마의 여름은 무척이나 덥다..

  그러나.. 다행히도 습도가 우리보다 낮은 지중해성 기후 덕에 ,,

  이 소나무 그늘아래 들면 그 시원함에 깊은 숨을 쉴수가 있어 좋다.

 

 

고대로마에서 로마와 브린디시를 연결한 도로망인 아피아 가도에도 특히

소나무들이 많아 인상적인 영상을 만들어 준다. 이 길을 걷던 수많은

로마 병사들과 ,, 전쟁노예들,, 그리고 농민들과 상인들에게 소나무는

어떤 의미였을까???? 

  

 

iessi님이 촬영한 Mercati di Traiano.

 

로마시내의 소나무

 

 

 

 


Pini di Roma

일본 작가의 그림

 
Respighi, Pini di Roma

Respighi, Pini di Roma

 

레스피기의 원 악보 모습

 

가져온 곳 주소 :   www.comitatoricordi.it/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이 해외에 있는 최고 두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최고의 연봉과 매력적인 지원책을 제시하였다. 하기사 중국 정부로 봐서는 남아도는게 외화이니.. 이런 식으로 자국 발전의 기초를 쌓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은 방안인가???

아래 기사는 그런 중국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전문 과학지인 네이쳐지가 뉴스로 담은 내용이다.

우리나라 정부는 한 해에 정부장학생으로 얼마 되지 않는 수의 학생을 해외 정상의 학문기지로 보낸다..  그나마..  정부장학생으로 선발된 사람들에게 마지막 조언으로 던지는 발언이 " 제발 졸업하시고 귀국 좀 해주세요"라는 말이다..
하지만 귀국하면 ,, 아무런 대책을 마련해 주지 않는다.. 알아서,, 강의를 하던가, 취업을 하던가 하고나서,, 그냥 우리나라 법인체에서 3년간 근문했다는 자료만 제출해주길 요구한다..  국민에게 세금을 거둬서 최고의 인제양성 프로그램으로 보내놓고 나서도 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시스템인 것이다. 최소한 국민이 투자한 국비장학생에 대한 관리와 활용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중국과 일본은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보다 휠씬 많은 숫자의 정부장학생을 세계 각처 주요 대학에 포진시켜놓았고, 그들에게 안정된 학업과 더불어 귀국후의 연구활동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  물론 우리나라 인구수와 중국의 인구수에 비하면,, 결코 우리가 적은 규모는 아닐 지 몰라도,, 단순히 숫자에 관련된 관리 시스템이 차이를 보이는 것일까???

중국 최고 행정관리의 발표에 따르면 목표가 되는 전문 인력에게 교수직을 제공하고 한 명당 미국달러 146.000불을 먼저 제공하고 여기에 대학과 연구기관에서 제공하는 월급과 연구비를  받는다. (* 물론 최고 수준의 과학자에겐 훨씬 나은 조건이 준비되어있다..)

참 부럽당~~ㅇㅇㅇㅇㅇㅇㅇㅇㅇ

..........

China targets top talent from overseas

Package aims to entice high-flyers back home.

China has announced a nationwide plan that promises top salaries and attractive funding to elite researchers who are working overseas and willing to return to the country. The plan, known as the one-thousand-talents scheme, aims to boost China's innovation capability. But critics say that its success will depend on whether domestic talent gets similar support, and whether the country's science infrastructure can be reformed.

"The scheme sends a strong signal that the Chinese government values talented people from overseas and welcomes their contribution in key areas of research development," says Zhanqing Li, an atmospheric scientist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in College Park.

The plan, announced this month by the country's top personnel administration, targets people with full professorships or the equivalent in developed countries. It offers a relocation package of 1 million renminbi (US$146,000) per person, with salaries and research funding left to universities and institutes to sort out.

Previous approaches — such as the Chinese Academy of Sciences' one-hundred-talents scheme and the education ministry's Yangtze River Scholar Scheme — have lured more than 4,000 researchers, mostly at postdoctoral or assistant-professor levels, back to the country in the past fifteen years.

Time for change

The new scheme "wouldn't have worked just a few years ago", says Muming Poo, a neuroscientist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and director of the academy's Institute of Neuroscience in Shanghai. But given pressures on funding in the developed world, China can offer researchers comparable, if not better, support.

Researchers of non-Chinese origins will also be considered, says a source in the personnel and education bureau at the Chinese Academy of Sciences' headquarters in Beijing, who did not want to be identified without official permission to speak. In contrast to the current regulations, the new scheme means that non-Chinese nationals will be eligible for positions as principal investigators on major national projects.

“Without a long-term commitment to creating such an environment, any talent schemes would be futile.”

Details have not yet been released on how much the science and education ministries will contribute. But Poo says that the Chinese Academy of Sciences, a ministry-level organization, alone will provide up to 20 million renminbi for top-level scientists as a one-off, start-up package over five years, including annual salaries of up to 1 million renminbi. The number of recruits over the next five years will depend on the balance of demand and supply, and is likely to be in the hundreds.

"The details of how the scheme will be operated will be important," says Rao Yi, dean of the life-sciences school at Peking University. Rao warns that the selection process should focus on a candidate's potential as well as his or her past academic record. "Some assistant or associate professors may have more potential than full professors," says Wei Jia, a biochemist at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in Greensboro. "This should be dealt with on an individual basis." The widely differing criteria for professorship between universities and countries should also be a factor.

Jia says that institutes and universities should develop long-term strategic plans before starting to recruit. In the past, some organizations were more preoccupied with meeting targets than ensuring that the skills and research areas of the recruits were appropriate. "This has led to talented people moving to another organization or even leaving the country," says Jia, who returned to the United States last year after nearly a decade in China.

Domestic discontent

The generous package of the new talent scheme, especially the salaries, is likely to cause resentment in researchers already in China. Last year, rumours about the salary of Shi Yigong, whom the Beijing-based Tsinghua University recruited from Princeton University in New Jersey, caused an outcry among principal investigators in China.

Top-range salaries and funding are necessary for attracting the overseas elite, but the resentment of their domestic peers should not be ignored, say critics. "It is important that researchers recruited to China at a junior stage should be able to compete for the same level of support," says Rao. "There should be a matching talent scheme for domestic scientists."

Still, some doubt whether overseas professors will jump to the call. "Money is important for practical issues," says Li. "But the determinant factor is whether we would be able to be as productive in China as we are in the United States." Some elite researchers may be put off by the scientific culture and policies in China, which historically has neither encouraged critical thinking and intellectual exchange nor ensured fair competition.

"We have a proverb in China: it takes a decade to grow a strong tree and a century to create a nourishing environment in which talents could flourish," says Jia. "Without a long-term commitment to creating such an environment, any talent schemes would be futile." Poo agrees: "Talent schemes and science-infrastructure reform must go hand in hand."

Corrected:

This article previously cited an incorrect salary for Shi Yigong of Tsinghua University, Beijing. Nature apologises for the mistake, and for any distress caused.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