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중남부 카타니아 주 대표도시인 나폴리는 이젠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항구로 유명하다기보다 쓰레기 문제하나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의 도시로 이미지가 굳어져 가고 있다.
어제 6월 10일 또다시 노폴리 시내와 인근 베수비오 화산 주위와 가장 지하부가 잘 보존된 원형경기장이 있는 포쭈올리 주변에 약 2000천 톤의 쓰레기 더미로 구역질나는 냄새가 들어찼고, 이것을 참지 못한 시민들은 정치권과 조직폭력배 그리고 지방 자치단체를 향한 항거의 몸짓으로 쓰레기 더미에 불을 지르고 있다.

Rifiuti, emergenza a Napoli, roghi a Palermo
Revocati domiciliari per Marta Di Gennaro

ROMA (10 giugno) - Ancora emergenza rifiuti in Campania. CumuIi di immondizia sono di nuovo visibili nel pieno centro di Napoli, dove ci sono 2mila tonnellate di spazzatura in strada. Nuovi problemi sono stati provocati dallo stop all'impianto di cdr di Giugliano, la cui attività è stata sospesa per consentire lo svuotamento delle ecoballe dai depositi. Rallentati anche i trasferimenti sui treni per l'irrigidimento dei controlli sul materiale caricato.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Rifiuti, proteste a Napoli. E si spera ancora in Bertolaso



나폴리가 또다시 쓰레기 천지가 되었다.
도로는 온통 쓰레기로 뒤덮히고, 곳곳에서는 쓰레기 더미에 불을 질러 소방차가 출동해야 하는 지경이 되었다.
이미 몇 달 전, 쓰레기 때문에 사회적인 문제가 야기된 이 도시는 세계적인 미항이라는 명성을 완전히 쓰레기로 만들어 버렸는데, 아직까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Blocchi stradali, roghi e perfino una sassaiola contro due mezzi dei Vigili del fuoco: a Napoli il problema dei rifiuti continua ad esasperare la popolazione. Proteste si sono registrate nella notte di venerdì e nella mattinata di sabato a Fuorigrotta, nella zona del mercato del pesce di Porta Nolana, a Barra, dove, come accennato, i pompieri intervenuti per spegnere le fiamme degli incendi dolosi sono stati aggrediti da un fitto lanci di sassi. Ma anche al Vomero, a Poggioreale, vicino alla stazione Centrale, i cassonetti sono stracolmi. E fuori Napoli, ad Afragola, a Casoria, ad Ercolano, va anche peggio.

Un invito alla calma è arrivato dal sindaco di Castellammare di Stabia; le fiamme dei cumuli di rifiuti hanno danneggiato i lampioni dell’illuminazione pubblica: «Basta roghi – dice – incendiando i rifiuti si procurano danni alla salute a causa della diossina e si aggrava soltanto la situazione danneggiando anche le strutture della città». Il primo cittadino di Casoria, invece, minaccia di chiudere le scuole con grande anticipo: «Capisco la rabbia – spiega – ma con la violenza non si ottiene nulla».

Berlusconi in campagna elettorale aveva messo tra le priorità proprio l’emergenza rifiuti, al punto da promettere, e pare che così sarà, che il primo consiglio dei ministri si sarebbe tenuto proprio nel capoluogo partenopeo. Ma la prima soluzione accennata dal nuovo governo sembra ricalcare le scelte tanto avversate del governo precedente. Si fa strada infatti l’ipotesi che Berlusconi possa nominare un nuovo commissario straordinario: al posto di De Gennaro arriverebbe Guido Bertolaso, futuro sottosegretario alla presidenza del Consiglio con delega all’emergenza. In realtà Bertolaso a risolvere il problema ci ha già provato, inutilmente.

«È una montagna che partorisce un topolino – commenta Ermete Realacci, ministro ombra dell'Ambiente del Pd – È chiaro che il governo si sta rendendo conto che la vicenda campana è molto difficile, ci sono responsabilità pesanti di tutte le istituzioni e le forze politiche, quindi non ci sono bacchette magiche ma la necessità di agire con responsabilità e coerenza».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임 내무부 장관 마로니의 외국인 범죄 척결의지가 표명된 가운데 나폴리의 한 짚시 촌에 화염병과 돌등을 던져서 생명을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새롭게 들어선 우파 베를루스코니 정부에서 이 사건을 어떻게 해결 할 것인가를 사람들은 숨죽이며 바라보고 있다.

지난 일요일 저녁 16섯 살 난 짚시 아가씨 한명이 주민의 6개월 된 어린 아이를 납치하려는 사건이 생긴 후에 벌어진 사태이다..
더 많은 폭력사태가 벌어질 것을 우려한 경찰이 짚시들의 구역을 보호해주고 있지만 , 그들은 이곳을 떠나려고 하지만 생명의 위협을 느끼면서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수백명의 사람들이 짚시들이 떠나길 바라는 가운데 이 사건이 벌어졌는데 , 이날밤 그들중의 몇명은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근처에서 불꽃놀이 하는 장면은 소름이 끼치도록 섬찟한 광경이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 3대 미항으로 알려진 나폴리에서 다시 쓰레기 처리가 사회적 문제로 재기되었다.
얼마전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나폴리 주변에서 불타고, 유럽 의회가 제재를 가할 정도로 악화된 이 문제는 내부적으로 폭력조직들의 이권문제가 꼬여 있어 쉽게 해결될 기미를 보이고 있지 않고 있다.
다시금 나폴리 외곽 키아이아노에서 다시 쓰레기 하치장 문제때문에 충돌이 벌어졌다.
정치적인 문제까지 비화된 이 사건은 지역 제도권은 아무런 역활을 해내지 못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Posted by Ginan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