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문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25 알 이탈리아 매각 관련 뉴스

이탈리아 국영 항공사인 알 이탈리아가 파산위기에서 매각을 추진중이었다. 모든 조건을 갖춘 유일한 안을 제출한 에어프랑스와 케이엘엠 측이 인수를 추진하자 베를루스코니를 비롯한 이탈리아 기업인들이 알이탈리아를 인수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일의 진행이 더뎌지는 가운데 베를루스코니의 의중에 대해서 의심을 가진 프랑스와 네델란드 항공사 수뇌부는 다그치는 내용으로 이탈리아 항공사 인수건에 대하여 빠른 견해를 밝혀줄 것을 요구하는 뉴스다.
 
 

 
 
Air France spinge per raggiungere al più presto un accordo con la nostra compagnia di bandiera. A parlare a nome della vettore franco olandese è il direttore commerciale della compagnia, Christian Boireau, che chiede all'Alitalia di fare i "cambiamenti necessari" per il suo futuro, un futuro "positivo a medio termine". "Ciò che chiediamo alla compagnia italiana - ha spiegato Boireau - è di fare i risanamenti necessari per poterle garantire questo avvenire. Noi sappiamo ciò che possiamo fare e bisogna che questo piano sia accettato o rifiutato, ma adesso e non tra due mesi o un mese".
 
에어 프랑스는 우리들의 국기를 내 건 항공사와의 조속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압력을 가하고 있다. 프랑스-네델란드 항공연합의 수뇌부의 이름으로 얘기를 한 사람은 크리스티앙 봐뢰우 상업 담당 이사이다. 그는 알이탈리아 측에 " 장단기가 아닌 중기에 긍정적인" 미래를 위해 필수적인 변화 과정"을 수행해 줄것을 요구하였다. 뵈뢰우가 설명하기로는 "우리가 이탈리아 회사에 요구하는 것은 이런 미래를 보장해 줄 수 있는 필요한 재생작업을 하는 것이 좋다는 뜻이다." 우리가 아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다는 것과 그것이 지금이던 한달 뒤던 두달 뒤던간에 우리들의 계획안이 수용인지 거부이지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